김하성, 샌디에이고 주전 유격수 될 기회 완전히 사라져...타티스 주니어 14년 3억4천만 달러 메가톤급 계약 > 자유게시판 > 라스티비 - 스포츠중계,무료스포츠중계,스포츠중계무료,무료실시간스포츠중계,축구중계,해외축구중계,mlb중계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김하성, 샌디에이고 주전 유격수 될 기회 완전히 사라져...타티스 주니어 14년 3억4천만 달러 메가톤급 계약

댓글 : 0 조회 : 537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2)가 초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 등 현지 매체들은 18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구단이 타티스 주니어와 14년간 3억4천만 달러(약 3천757억 원)에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타티스의 14년 계약은 메이저리그 최장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필리스) 등이 갖고 있는 13년이었다.

총액도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와 무키 베츠(LA 다저스)에 이어 MLB 역대 3위다.

타티스는 2019년 빅리그에 진출한 지 2년 만에 초대형 계약을 성사시켰다.

2019시즌 84경기에 나서 타율 0.317, 22홈런, 53타점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 시즌에는 59경기에서 타율 0.277, 17홈런, 45타점의 성적을 남겼다.

타티스의 장기 계약으로 김하성은 샌디에이고에서 큰 이변이 없는 한 주전 유격수로 뛸 가능성은 사라졌다. 

Mjc3MzI2ODUzNg==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스포츠 분석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