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만의 세리에A 챔피언" 나폴리 역사 쓴 김민재, "바이아웃 873억원" 맨유 이적설 가속화 > 자유게시판 > 라스티비 - 스포츠중계,무료스포츠중계,스포츠중계무료,무료실시간스포츠중계,축구중계,해외축구중계,mlb중계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33년만의 세리에A 챔피언" 나폴리 역사 쓴 김민재, "바이아웃 873억원" 맨유 이적설…

댓글 : 0 조회 : 36

8c558efedf69ca36887d945d2624abf4_1683509483_7869.jpeg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한국인 최초의 세리에A 우승"을 차지한 "괴물" 김민재(나폴리)의 다음 시즌 거취가 벌써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나폴리는 5일(한국시각) 이탈리아 우디네 다키아 아레나에서 열린 우니데세와의 2022~20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33라운드에서 1대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승점 1을 추가한 나폴리는 25승5무3패, 승점 80을 기록했다. 전날 2위 라치오(승점 64)가 승리했지만, 지금 두팀의 승점차는 16점. 5경기가 남은 지금, 나폴리가 전패를 하더라도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조기 우승을 확정지었다.

나폴리가 우승을 차지한 것은 "레전드" 고 디에고 마라도나가 활약하던 1986~1987시즌, 1989~1990시즌 이후 3번째다. 나폴리는 2019~2020시즌 코파 이탈리아 우승을 차지한 바 있지만, 리그 우승은 아니었다. 33년만에 감격스러운 리그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지난 경기에서 아쉽게 우승을 미룬 나폴리 팬들은 이번에 TV를 통해 우승 장면을 지켜보며, 밤새 꿈같은 축제를 즐겼다. 축구열기가 뜨겁기로 유명한 나폴리는 광란의 파티에 나섰다.

김민재는 한국축구사를 새로 썼다. 한국인 최초로 스쿠데토를 차지했다. 과거 안정환이 페루지아, 이승우가 헬라스 베로나에서 뛰었지만, 우승과는 거리가 있었다. 김민재는 입성 첫 해부터 환상적인 활약으로 주전 자리를 차지한데 이어, 우승까지 차지했다. 김민재는 33경기 중 32경기에 선발 출전해, 29경기를 풀타임으로 소화하며, 나폴리 우승의 당당한 주역이 됐다. 유럽 5대 리그 기준으로, 한국인이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것은 맨유의 박지성, 바이에른 뮌헨의 정우영 이후 세번째다. 수비수로는 첫 번째 우승이다. 아시아 선수가 세리에A 우승을 차지한 것도 2000~2001시즌 AS로마의 나카타 히데토시 이후 처음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김민재는 시즌 내내 팀의 핵심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나폴리는 지난 시즌까지 팀의 센터백을 맡은 칼리두 쿨리발리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로 떠나자, 그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튀르키예 페네르바체에서 뛰던 김민재를 영입했다. 처음으로 빅리그 입성한 괴물에게 적응기는 없었다. 시즌 초반부터 맹활약하며 빠르게 팀의 중심으로 발돋움했다. 지난해 9월 김민재는 세리에A 이달의 선수에 뽑혔다. 2019~2020시즌부터 시상한 세리에A 이달의 선수에 아시아 국적 선수가 선정된 것은 김민재가 최초였다.

김민재가 중심을 잡으면서 나폴리는 이번 시즌 리그 최소 실점(23골)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도 나폴리는 31골만 내줘 AC 밀란과 함께 리그 최소 실점 팀이기는 했지만 팀 성적이 3위에서 1위로 오르면서 김민재의 영입은 원래 기대했던 "쿨리발리 대체자" 이상의 효과를 낸 셈이다. 특히 공격적인 루치아노 스팔레티식 전술 속 김민재는 공격적인 수비로 놀라운 성과를 이뤄냈다. 파비오 칸나바로, 알렉산드로 코스타쿠르타 등 레전드들의 칭찬 릴레이가 이어졌다. 이탈리아를 넘어 세계 최고의 센터백이라는 논쟁이 나올 정도로, 환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나폴리 역대 베스트11에 거론될 정도다.

외국 언론도 올 시즌 나폴리 우승에서 김민재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AP통신은 나폴리 우승의 주역을 열거하며 이번 시즌 리그 득점 1위(22골) 빅터 오시멘, 지난해 8월 이달의 선수에 선정된 크비차 크바라트스켈리아와 함께 김민재를 지목했다. 김민재에 대해서는 "쿨리발리의 대체 선수로 영입했는데 빠르게 적응하며 9월의 선수에 뽑혔다"고 평가했다. AFP통신 역시 이번 시즌 나폴리 우승에 묵묵히 기여한 "보이지 않는 영웅" 5명 가운데 한 명으로 역시 김민재를 선정했다. AFP통신은 김민재에 대해 "입단 초기만 하더라도 의문 부호가 달렸으나 지금은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가 됐다"며 "이번 시즌 나폴리 수비력의 상당 부분은 김민재의 공헌"이라고 평가했다.

김민재 AFP연합뉴스로이터연합뉴스김민재는 올 시즌 세리에A 수비수 중 평점 1위에 오르며 개인의 몸값도 급상승했다. 축구선수의 시장 가치를 전문으로 다루는 트랜스퍼마르크트는 김민재의 이적료를 5000만유로(약 731억원)로 책정하고 있다. 시즌 초반이던 지난해 9월 2500만 유로에서 두 배가 오른 수치다. 터키에서 뛰던 2021년 10월에는 650만 유로였다. 6000만유로를 자랑하는 아시아 넘버1 손흥민(토트넘)에 이은 2위다.

놀라운 활약으로 시즌 내내 빅클럽의 주목을 받은 김민재는 나폴리를 정상까지 올리자, 더욱 가치가 상승하는 모습이다. 맨시티, 파리생제르맹, 레알 마드리드, 리버풀, 토트넘 등 내로라하는 빅클럽들과 연결된 가운데, 최근에는 맨유가 적극적인 모습이다. 이탈리아의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는 "센세이션한 뉴스가 나폴리의 축제를 망치고 있다. 맨유가 김민재를 원하고 있다. 맨유는 김민재의 바이아웃을 지불할 수 있다"고 전했다.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 역시 "맨유가 김민재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다른 센터백들을 보내고, 여름이적시장에서 우선 옵션으로 김민재를 데려올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민재 캡처=나폴리 SNS상암=박재만 기자 [email protected]/2023.03.28/<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김민재는 나폴리와 계약하며, 바이아웃 조항을 삽입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여름 이적시장이 시작되는 7월 1일부터 보름 동안 6000만유로의 바이아웃이 발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적은 금액은 아니지만, 올 시즌 김민재의 퍼포먼스를 감안한다면 저렴하게 느껴질 정도다. 다음 시즌 우승을 위해 공수 보강을 원하는 맨유 입장에서는 그리 큰 금액이 아니다. 김민재는 그만큼 검증된 수비수다. 유럽챔피언스리그에서도 맹위를 떨쳤다. 나폴리는 스팔레티 감독이 잔류 조건으로 김민재의 잔류를 요구할 정도로, 김민재 붙잡기에 진심이다. 하지만 김민재 입장에서 이번 기간이 아니면, 빅클럽 이적이 쉽지 않은만큼 적극적으로 이적을 추진할 공산이 크다.

김민재 측에 따르면, 일단 김민재는 이적 보다는 우승에 집중했다. 쏟아진 보도와 달리, 타 팀과의 접촉은 없었다. 김민재는 6월 군사훈련을 할 계획이다. 군사훈련이 끝나고 난 후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전망이다. 일단 군침을 흘리는 구단은 많다. 김민재의 거취는 올 여름 핫이슈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스포츠 분석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