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상습범’ 그린 감싼 대인배 너키치 “나는 여전히 그를 존경한다” > 자유게시판 > 라스티비 - 스포츠중계,무료스포츠중계,스포츠중계무료,무료실시간스포츠중계,축구중계,해외축구중계,mlb중계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폭력 상습범’ 그린 감싼 대인배 너키치 “나는 여전히 그를 존경한다”

댓글 : 0 조회 : 57


2890319774_3cPQxywC_e5062c5280d6e8c588e1eae32fe23302911f8f40.jpg 


[점프볼=조영두 기자] 너키치가 그린을 감싸며 대인배의 면모를 보여줬다.

1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풋프린트 센터에서 열린 2023-2024 NBA 정규리그 피닉스 선즈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맞대결. 3쿼터 초반 모두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장면이 나왔다. 

드레이먼드 그린이 유서프 너키치의 얼굴을 가격하며 퇴장당한 것.

상황은 이렇다. 골든스테이트는 사이드라인에서 인바운드 패스로 공격을 전개하려 했다. 

이때 공을 받기 위한 그린과 이를 저지하기 위한 너키치가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그린이 몸을 한 바퀴 돌며 주먹으로 너키치의 얼굴을 가격했다. 

그는 곧바로 플래그런트2 파울을 받았고, 더 이상 경기를 뛸 수 없었다.

그린은 코트 위 폭력 상습범이다. 

다혈질적인 성격과 거친 플레이로 수많은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고, NBA에서 20번의 퇴장을 당했다. 

불과 한 달 전인 15일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와의 경기에서 루디 고베어에게 헤드록을 시전하며 5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기도 했다.

결국, NBA 사무국은 그린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성명서를 통해 “그린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그린이 했던 비신사적인 행동들을 고려한 것이다”고 밝혔다.

과거 골든스테이트에서 그린과 한솥밥을 먹었던 케빈 듀란트도 그린을 비난했다.

 그는 “그린의 행동은 정말 미친 짓이었다. 너키치가 괜찮아서 다행이다. 코트에서 그런 모습을 본 적이 없다. 이전에 좋지 않은 사건이 벌어지고 또 일어난 일이다. 그린이 필요로 하는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정작 피해자인 너키치는 그린을 옹호하고 나섰다. 

‘NBA 챔피언’과 ‘명예의 전당’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며 감쌌다.

너키치는 “나는 그린을 존경해왔다. 물론 아직도 유효하다. 그는 여전히 나에게 NBA 챔피언이자 명예의 전당에 적합한 선수다. 사람들이 나쁜 방향으로 몰아가는 것을 보게 되어 안타깝다. 그린이 성공하고 우리가 아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그에 대한 나쁜 감정이나 증오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린에게 폭행을 당했음에도 그를 감싼 너키치. 대인배의 모습을 보여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럼에도 그린의 폭력의 비난 받아 마땅하다. 그는 당분간 코트에 서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65&aid=0000255466 



화이팅 ~~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스포츠 분석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